이 작품은 1907년 강재희가 황제 폐하 이하 태자·영친왕·의친왕 부부를 위하여 조성한 왕실 발원 불화이다. 편수 보암 긍법과 두흠·금어 재원·기정·상은이 그렸으며, 강문환·김종성·원일상 등이 감동(監董)을 맡았다.

구도는 중앙에 위태천과 범천, 제석천을 중심으로 하여 천부중과 호법신이 둘러싸고 있는 구도를 보여준다. 화면 정 가운데 묘사된 위태천은 머리에 새 깃털을 꽂은 투구와 갑옷을 입고 두 손으로 삼차극(三叉戟)을 곧추 세워 들고 있는데, 목을 앞으로 내밀고 있어 움츠린 듯한 느낌을 준다. 얼굴은 둥글고 넙적한 편으로 이목구비가 작게 묘사되었다. 위태천의 좌우에 상반신을 드러낸 채 합장한 모습으로 서있는 범천(향우측)과 제석천(향좌측)은 화려한 보관과 천신의 복장으로 정면을 향해 합장하였는데 위태천과 함께 신광 내부를 금박으로 처리하여 화려하면서도 신중의 중심인물임을 잘 표현하고 있다. 범천과 제석천의 주위로는 주악천인이 피리, 타박, 생황 등을 연주하고 있으며 해와 달이 묘사된 관을 쓰고 있는 일궁천자와 월궁천자, 익선(翼扇)을 들고 있는 산신과 홀을 든 조왕신, 그리고 천동, 천녀 등의 여러 권속이 주위를 둘러싸고 있다.

위태천의 옆에는 좌우 3구씩 6구의 신장이 배치되어 있다. 뿔을 든 용왕과 칼과 창 등을 든 호법신들이 배치되어 있는데, 특징적인 인물 표정이 신중탱 전체에 다양성을 주고 있다.

채색은 적색과 녹색을 비롯하여 금색과 갈색, 짙은 청색 등이 함께 사용되었다. 전체적으로 매우 차분하며 그 속에서 보여지는 금박과 여러 문양은 화폭에 화려함을 더해주고 있다. 필선은 철선묘를 기본으로 섬세한 필치가 돋보이는데, 특히 호법신들의 수염 하나 하나까지도 세밀하게 묘사하여 전체적으로 품격이 있어 보인다. 또한 윤곽선 주위로 선염을 가하여 입체감을 표현하였다.

이 불화는 화폭이 270cm에 달하는 대규모의 신중도로서, 섬세한 필치, 안정된 색조와 금니의 사용, 균형잡힌 인물표현 등에서 왕실 발원 불화로서의 품격이 잘 표현되어 있다.